보도자료

Home > About us > 보도자료


제목 FIX시장을 잡아라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3-04-19 조회수 15447
첨부파일

2003년 8월 11일 한국금융(www.fntimes.com)

한투증권, ‘STP-허브’자회사 설립 검토 우리·교보·서울證 등 도입 예정

기관투자가의 주식투자 업무를 자동화하는 FIX(Financial Infor mation eXchange)도입이 확산되면서
 
관련업계의 시장 주도권 확보 경쟁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10일 증권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증권업계가 FIX 도입을 가속화하면서 데이터로드,
 
넥스트웨어, 티엘정보통신, 에이치투오테크놀러지 등 전문기업들도 시장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증권사들은 그동안 수작업을 처리하던 주문관련업무를 실시간으로 자동처리함으로써
 
국내 외 기관투자가 등을 위한 선진화된 시스템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굿모닝신한증권은 데이터로드를 사업자로 선정하고 8월중순부터 본격적인 개발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며,
 
교보, 서울증권은 9월중 관련업체에 RFP를 발송하고 FIX를 도입할 계획이다.

삼성증권은 시스템 구축을 끝마치고 증권전산의 STP허브를 통해 삼성투신운용과
 
주문전달 및 체결통보업무를 자동화했으며, 대우증권은 연계를 위한 테스트를 진행중이다.

특히 투신사 등이 FIX 도입을 강력하게 독려하고 나서 확산은 더욱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이러한 증권사의 FIX도입 확산에 따라 데이터로드, 넥스트웨어, 사이베이스, 티엘정보통신,
 
에이치투오정보통신 등 전문기업들도 시장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 FIX를 기반으로 주문전달 및 체결통보업무를 자동화하는 STP(Straight Through Processing)서비스에
 
 대한 시장 선점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증권전산은 주문전달 및 체결수신시스템(EF), 시세수신시스템(DF) 등의 영업을 STP사업 등과 연계
 
하고 있으며, 일정기간 동안 무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투자증권은 데이터로드, 콤텍시스템 등과 STP허브사업을 하기 위한 자회사 설립을 검토하고 있으
며, 증권예탁원도 STP허브에 대한 개발이 막바지에 이르러 증권전산과 치열한 시장 주도권 경쟁을 펼칠 전
망이다.

STP 허브는 단일접속만으로 국내 모든 기관뿐만 아니라 해외 기관과의 시스템간 접속경로를 제공함으로써,
 
 모든 증권거래 과정을 자동화하는 통합 STP를 지원하는 증권시장의 새로운 인프라 서비스다.

장시형 기자


이전글 증권업계 FIX도입 확산  
다음글 증권-투신, FIX 프로토콜 표준화